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esyLaw.com / 공인노무사 / 행정사 한 방에 합격하기



반응형

[시험후기] 2018년 제6회 행정사 2차 시험 후기

 

지난 9 15일 제6회 행정사 2차 시험을 보고 약 한달여가 지났습니다.

시험이 끝난 직후에는 일단 시험이 끝났다는 안도감에 아무것도 하기도 싫고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들도 읽어 보기가 싫어서 지금까지 시험에 관련된 것을 거의 잊고 지냈습니다.

 

앞으로도 결과가 발표되려면 한달 이상을 기다려야만 합니다.

그래서 시험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지난 2차 시험에 대해 조금 생각해 봤습니다.

 

[전체적인 느낌]

 

대부분의 평이 어려웠다고 합니다.

하지만 기본에 충실했다면 그렇게 어려운 문제 아니라는 생각도 듭니다.

 

그리고 단순하게 방대한 양의 암기를 요구하는 문제는 없었습니다.

 

따라서, 기본서를 충실하게 보고 철저히 이해를 했다면 무난하게 서술할 수 있는 문제였다고 생각됩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제가 시험을 잘 봤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그리고 시험이 거듭되면서 기출된 부분에서 다시 문제가 출제가 된 부분이 많았고, 심지어 민법의 경우 직전 시험에서 기출된 계약금 관련 부분에서 다시 문제가 출제됨에 따라 기출문제라고 해서 제외하고 공부하는 방법은 앞으로 지양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법]

대부분의 문제가 사례형으로 출제되어 짧은 시간안에 문제를 읽고 논점을 파악한 후 답안을 서술하는데 적잖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문제를 꼼꼼히 읽고 논점을 파악하는 것이 가장 중요했습니다.

 

[행정절차론]

 

가장 무난했던 시험이라고 생각됩니다.

특히 과거와는 달리 단순 암기문제가 출제되지 않았습니다.

개인적으로 행정사가 되려는 사람들에게 단순 법조문의 암기능력 보다는 법령을 적용하고 해석하는 능력을 평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되어 이번 시험의 출제 경향에 공감을 하고 있습니다.

 

[사무관리론]

 

영상회의 관련 문제가 불의타로 출제되었습니다.

해당 주제는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으로 인식되어 일부 학원강사의 경우 아예 다루지도 않은 주제였습니다.

하지만 기본서를 충실히 학습했다면 쉽게 기술할 수 있는 문제였다고 생각됩니다.

 

[행정사실무법]

 

40점짜리 서술형 문제에서 대상적격과 청구인적격에 대해 서술하는 문제의 경우 무턱대고 패턴을 암기해서 적는 방식으로 공부를 했던 분은 낭패를 봤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 외에는 비송사건 각칙에서 문제가 출제되지 않아 나름 수월하게 기재할 수 있는 부분이었습니다.

 

내년도 시험을 준비하시는 분은 위에 기재된 내용을 참고하셔서 더 철저히 대비를 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Comment +0



반응형

[시험후기] 2017년도 제5회 행정사 2차 시험 후기

 

20171014일 행정사 2차 시험이 있었습니다.

회사일 때문에 시험 1달 전부터 거의 공부를 하지 못하고 될 대로 되라는 심정으로 편하게 시험을 보러 갔습니다.

올해 안되면 내년에 하면 된다는 다소 소극적인 자세로 시험장의 분위기나 익히러 가자는 생각으로 집을 나섰습니다.

 

처음 공부를 시작할 때의 포부는 어디 가고 공부도 제대로 되어 있지 않은 상태에서 시험을 보러 가는 제 자신이 부끄러워지는 순간이었습니다.

 

저는 서울 성동고등학교에서 시험을 봤습니다.

지하철 2호선, 6호선 신당역에서 5분 이내의 거리에 있기 때문에 교통편은 좋은 편이었고 주차는 절대 불가라고 안내가 되어 있었지만 막상 가 보니 차를 가져오신 분도 많았습니다.

그리고 바로 옆에 공영주차장이 있어서 학교 안에 차를 주차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 공영주차장을 이용하면 됩니다.

 

한 교실에서 약25명 정도의 인원이 시험을 치렀습니다.

자리를 한 줄에 5명씩 5줄로 배치를 해 놓았고, 제가 시험을 본 교실에는 9명이 결시를 했습니다.

 

시험은 1교시 민법과 행정절차론, 2교시 사무관리론과 행정사실무법 순으로 진행이 됐습니다.

 

문제는 평이 했습니다.

불의타가 없이 열심히 공부한 수험생이라면 무난하게 풀 수 있는 문제였습니다.

 

물론 제 경우는 기본적인 암기가 되어 있지 않아 답안 작성에 어려움을 겪었고, 결국 주저리 주저리 무슨 말을 썼는지도 모르게 답안을 작성해 버렸습니다.

 

주관식 논술형 시험이라고 너무 완벽하게 외우려고 지레 겁을 먹었던 것이 패착의 원인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이런 저런 생각 하지 않고 나름 최선을 다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진하게 남는 시험이었습니다.

 

합격자 발표일은 126일이지만 그 이전에 미리 내년을 준비해야 할 것 같습니다.

올해의 경험을 교훈 삼아 내년도 시험은 후회 없도록 준비하려고 합니다.

반응형


Comment +0